상단영역

본문영역

“농축산물·기름값 빠졌지만”...고물가 부담은 여전

11월 소비자물가 전넌대비 4.9%↑...전월보다 상승폭은 낮아

  • 입력 : 2022.12.02 10:25
  • 기자명 By. 한은혜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한 소비자가 대전지역 A마트 즉석식품 코너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한은혜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은혜 기자 = “이런 물가는 처음 본다. 자고 일어나면 마트고 식당이고 가격이 우수수 올라있다.”

대전에 거주하는 주부 송모(53)씨는 체감상 역대 최악의 물가 상승 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그는 “편의점에서 빵, 콜라, 과자 세 개 고르니 만원이 넘더라, 물가 정점론이라고 하던데 주부들은 어떻게 하면 지출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을 까 생각뿐”이라고 토로했다.

2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대전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4.9% 상승했다.

지난달에 비해 상승폭은 0.6%포인트(p) 축소됐다.

가공식품 등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 전기·가스·수도 품목 가격이 강세를 보였으나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물가는 오름세가 약화되면서 지난달에 비해 상승 폭이 감소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 지수 상승률은 5.4%로 소비자물가 상승보다 높았다.

품목별로 보면 식품(6.2%)과 식품이외(4.9%)가 모두 상승했다.

이 중 농축수산물은 상승폭이 크게 축소 돼 전년대비 보합세를 유지했다.

농산물은 2.3% 하락했고 축산물은 1년 전보다 0.6% 올랐다.

충청지방통계청 관계자는 “귤, 배추, 무, 사과 등 농작물의 작황이 좋고 출하량이 많아 가격이 많이 감소했고 축산물은 특히 돼지고기 값이 많이 떨어져 전체적인 농축수산물 지수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주요 등락 품목은 생강이 59.4%, 양배추 27%, 당근 26.8% 순으로 올랐으며 오이(-30%), 시금치(-29.5%), 브로콜리(-28%) 등은 떨어졌다.

이어 공업제품은 전년동월대비 5.5% 큰 폭 올랐다.

주요 등락 품목은 밀가루가 48.3%, 등유 47.6%, 식용유 47.1% 순이었다.

또한 휘발유·경유 등 석유류가 전월대비 2.9% 올라 기름값 오름세는 소폭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기·수도·가스는 23.1% 뛰었다.

이어 내구재, 섬유제품은 각각 3.1%, 5.9% 상승했다.

서비스는 전년동월비 4.1% 상승했다. 집세 1.2%, 개인서비스 6.3%, 공공서비스는 0.6% 각각 오름세를 기록했다.

한편 세종·충남·충북 지역은 각각 5.4%, 5.5%, 5.6% 치솟았다.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충청신문기사 더보기

하단영역

매체정보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익훈
  • 법인명 : 충청신문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열린보도원칙」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 노경래 (042-255-2580 / nogol69@dailycc.net)
  • Copyright © 2023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