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우주청 추진단 출범,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 대전 역할론 대두

내년 설치 전망, 연구소·기업 등 인프라 활용 '전진기지'로

  • 입력 : 2022.11.28 17:37
  • 기자명 By. 황천규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주산업 3각체제 개념도.(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8일 우주항공청 설립업무를 수행할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을 출범시키면서 연구·인재개발 우주산업클러스터로 지정될 대전 역할론이 대두되고 있다.

우주항공청 설립은 선도형 우주항공 거버넌스를 구축함으로써 미래 우주항공분야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고 민간 중심의 우주항공 산업 활성화를 통해 경제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이다.

내년 말 설립 목표인 우주청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 경남 사천에 본부를 두고, 전국에 여러 센터를 두는 형태로 운영된다.

내달 국가우주위원회는 경남 사천(위성), 전남 고흥(발사체), 대전(연구·인재개발) 등 3곳을 우주산업클러스터로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의 경우 국방관련 R&D기관, 사업체들이 밀집된 국방산업클러스터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된다면 지역을 넘어 국가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의 전진기지로 거듭날 것이란는 전망이 나온다

시는 우주청 최적 입지에도 불구하고 입지가 경남으로 확정됨에 따라 연구·인재개발 클러스터로 우주산업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실상 항공우주연구원을 비롯한 연구개발 인재 및 인프라 상당수가 대전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24일 지역 맞춤형 우주산업 육성 해법을 찾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추진해온 우주산업 육성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용역 결과 대전은 항우연 등 14개 연구기관, 카이스트 등 3개 대학, 쎄트렉아이 등 69개의 기업 등 총 86개의 우주 관련 기관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우주산업의 근간은 대전이 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 지리에서 맞춤형 추진전략으로 ▲민간주도 미래우주기술확보 ▲산·학· 연 연계 우주전문인력 양성 ▲우주기업 역량 강화 지원 ▲우주산업 클러스터 첨단 우주센터 등 우주산업 인프라 확충 ▲우주산업 성장기반 조성 등이 제시됐다.

산·학·연·관 풍부한 인프라를 갖춘 대전이 국가 우주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선도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시는 정부 우주청 설립 로드맵에 맞춰 우주정책을 수립해 우주산업 육성 전반을 리드해나간다는 복안이다.

시는 그동안 지역의 장점을 살린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우주정책 전략수립 계획을 수립하여 기반을 다졌고 산·학·연·관 전문가로 구성된 대전 뉴스페이스 발전 협의회를 4월 출범하여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충청신문기사 더보기

하단영역

매체정보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익훈
  • 법인명 : 충청신문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열린보도원칙」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 노경래 (042-255-2580 / nogol69@dailycc.net)
  • Copyright © 2023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