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단독]천안시의원 동료의원 간 '욕설·막말’ 논란

  • 입력 : 2022.11.24 21:12
  • 기자명 By. 장선화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사진은 해당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그래픽=장선화 기자)
이 사진은 해당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그래픽=장선화 기자)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시의회 같은 당 소속 의원 간 소통부재에 따른 험악한 분위기 연출로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시의회에서 국민의힘 소속 초선의원 B씨가 의사소통 부재 문제를 거론하자 다선의원 A씨가 욕설과 함께 폭력행사 움직임을 보였다.

당시 옆에 있던 재선의원 C씨의 만류로 난투극은 벌어지지는 않았으나 호혜적관계의 같은 당 소속의원 간 신뢰와 존경은커녕 공감대 파열마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동료 D의원은 “다선의원 A씨가 초선의원 B씨에게 전화도 마라. 머리에 피도 안 마른 것들이”라며 옆에 있던 스탠드 재떨이를 보며 “이걸 들어 말어”하면서 공포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을 때맞춰 지나던 공무원들도 목격했단다.

논란의 중심에 선 다선의원 A씨는 “의견이 충돌된 상황에서 B의원이 ‘내가 뭘 잘못했냐’며 삿대질하는데 격분해 서로 욕이 나왔다"며 "험한 꼴을 보여 송구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이에 대해 동료의원들은 “의원 간 의견 충돌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모범이 되어야 할 다선의원과 동료의원 간 욕설 사건 등의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끄럽다고 했다.

C 의원은 “의정활동을 하다보면 의견차로 언성을 높이기 일쑤인데 순간적으로 화를 못 참아 벌어진 것”이라며 “협업사안이 산적해 있는데 의원 간 믿음이 없어지면 어떻게...”라며 말끝을 흐렸다.

한편 동료의원 간 갈등의 발단은 의장단 회의 진행에 불만이 쌓여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충청신문기사 더보기

하단영역

매체정보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익훈
  • 법인명 : 충청신문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열린보도원칙」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 노경래 (042-255-2580 / nogol69@dailycc.net)
  • Copyright © 2023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