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박효서 의원 "대덕e로움, 대덕경제의 모세혈관"

  • 입력 : 2022.11.23 17:15
  • 기자명 By. 우혜인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효서 대덕구의원.(사진= 대덕구 제공)
[충청신문=대전] 우혜인 기자 = 대전 대덕구의회 박효서 의원이 구의 지역화폐인 '대덕e로움'의 폐지를 반대하고 나섰다.

유지 효과가 폐지 명분과 비교해 상당하다는 이유인 것.

박 의원은 23일 제266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최근 제기되는 대덕e로움의 통폐합과 관련해 "어불성설"이라며 "단지 전임 구청장의 치적을 지우겠다는 속 좁은 행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특히 "대덕e로움과 같은 정책은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인다는 목적을 충실히 달성해 왔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기여를 한 우수 정책으로 평가받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2019년(발행 시작) 발행 목표액 대비 2021년 26배 발행 ▲3년 연속 주민이 뽑은 10대 뉴스 1위 ▲3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 수상 ▲2020 한국정책학회 정책대상 수상 ▲점포당 월평균 매출 133만 원 증가 ▲대덕e로움 사용자 35%, 지역 내 지출 증가 답변 등을 들었다.

이어 "이러한 성과에도 단체장이 바뀌었다고 단체장 의지에 따라 정책의 존폐가 결정돼서는 안 된다"며 "정책 결정을 위해서는 주민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 대덕e로움 운영 관련 주민투표에서 10명 중 8명(80.7%)이 '유지' 의견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구민이 선택한 대덕e로움은 대덕경제의 모세혈관이 됐다. 피가 통하지 않는다면 우리 몸이 죽는 것처럼, 돈이 돌아야 건강한 경제생태계가 살아난다"고 대덕e로움 유지를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유승연 의원은 지역 내 청소년 상담지원시설의 부재를 들어 조속한 시설 구축과 함께 청소년 정책의 체계적인 수립을 요구했다.

유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청소년은 정신 건강‧대인관계 등 문제로 청소년상담센터를 찾고 있지만, 대덕구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학교밖지원센터가 단 한 곳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로 인해 상담을 원하는 대덕구 청소년은 동구에 위치한 대전시센터와 서구·유성구센터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마저도 교통 불편으로 청소년이 당당히 누려야 할 권리(상담)조차 포기하는 상황이 발생돼 안타까운 실태"라고 했다.

이어 "지원센터 부재로 지역 청소년은 수당 지급 조건이 센터 이용자로 한정된 시 '꿈 키움 수당' 혜택을 전혀 받지 못했다"며 "은둔형 포함 학업 중단 청소년이 매해 늘고 있고, 대전청소년상담복지센터 전화상담 건수가 2019년 2658명에서 2021년 3782명으로 급증했다"고 강조했다.

또 "2019년 관련 조례가 제정됐지만, 학교밖지원센터는 오는 2024년이나 돼야 시설이 설치될 것으로 예정돼 있어 현재로선 청소년들이 열악한 환경에 처한 상태"고 했다.

유 의원은 "청소년이 건강한 시민‧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해 대덕구의 청년으로 함께 한다면 행복한 지역사회가 될 수 있다"며 "청소년 지원 시설의 조속한 조성과 함께 청소년 정책 개발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체계적인 지원 방안을 적극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충청신문기사 더보기

하단영역

매체정보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익훈
  • 법인명 : 충청신문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열린보도원칙」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 노경래 (042-255-2580 / nogol69@dailycc.net)
  • Copyright © 2022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