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소설(小雪)

  • 입력 : 2022.11.21 00:10
  • 기자명 By. 이용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단풍잎에 내린 첫눈 (Pixabay 이미지)

[충청신문=대전] 이용 기자 = 22일은 첫눈이 온다는 소설이다.

또한 김치의 날이기도 하다.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2월11일 매년 11월22일을 법정기념일인 ‘김치의 날’로 제정했다.

김치의 소재 하나하나(11월)가 모여 22가지(22일)의 효능을 나타내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소설은 “초순의 홑바지가 하순에 들어 솜바지로 바뀐 다”는 속담이 말해주듯 눈이 내릴 정도로 추위가 시작되기에 서둘러 본격적인 겨울채비에 나서는 절기다.

그래서 소설 전에 김장을 서두르며 농촌의 농가에선 시래기를 엮어달며 무말랭이나 호박 등 우리 고유의 겨울나기 토속반찬 마련에 분주한 시기다.

그러나 아직은 한겨울의 길목에서 따뜻한 햇살이 비치므로 소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대체적으로 소설을 즈음해 바람이 심하게 불고 날씨가 추워진다.

이때 부는 바람을 ‘손돌바람’, 추위를 ‘손돌 추위’라 하며 뱃사람들은 소설 무렵에는 배를 잘 띄우려 하지 않았다는 풍습이 전해 오고 있다.

고려시대 또는 조선시대의 인물이라는 뱃사공 손돌이 억울하게 참수당해 그 한이 추위와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는 전설이 있다.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충청신문기사 더보기

하단영역

매체정보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익훈
  • 법인명 : 충청신문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열린보도원칙」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 노경래 (042-255-2580 / nogol69@dailycc.net)
  • Copyright © 2022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